전북도-중소기업융합전북연합회, 코로나19 극복 논의 > (주)아시아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주)아시아소식

전북도-중소기업융합전북연합회, 코로나19 극복 논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주)아시아 작성일20-08-07 10:40 조회10,188회 댓글0건

본문

 

전북도-중소기업융합전북연합회, 

코로나19 극복 논의

 

등록 2020-07-28 16:58:26

 

융합회, 스마트공장 구축, 빅데이터 분석 등 4차산업 육성 건의

전북도, 올해 164억원 투입해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e9a32a2f86f974a58cec967539842069_1596764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전북도는 코로나19로 경영 위기에 처한 지역 중소기업과 머리를 맞대고 극복 방안을 논의했다.


도는 28일 전주상공회의소에서 중소기업융합전북연합회, 기업대표들과 함께 기업경영 위기 극복을 위한 간담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간담회는 코로나19에 따른 기업경영의 애로와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전북도 정책에 반영하고자 마련됐으며, 우범기 전북도 정무부지사와 오인섭 중소기업융합전북연합회장, 도내 기업대표 등 13명이 참석했다.

이날 중소기업전북융합회는 스마트공장 구축, 로봇 도입, 전문인력 양성과 빅데이터 분석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과 관련한 도 지원 등에 대해 건의했다.

도에서는 올해 164억원을 투입해 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 부담을 35%로 감소시켰으며, 앞으로도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 매출 빅데이터 분석 등을 통해 지역 소상공인을 위한 정책발굴과 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사업추진을 위해 힘쓰겠다고 답했다.

오인섭 중소기업융합전북융합회장은 “도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같이 고민하는 자리를 마련해주신 것에 감사하다”라며 “융합회원들의 경영 의욕을 고취하여 기업 안정화와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우범기 정무부지사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융합과 협업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하면서 “융합회의 이업종 간 기술융합과 정보교류, 소통, 단합은 전북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데 큰 원동력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중소기업융합전북연합회는 이업종 중소기업 간 경영·기술 교류 및 공유를 통해 신성장 동력 창출 및 지역경제 성장에 이바지하고자 1996년 설립된 단체로 현재 270여 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는 단체이다.


출처: NEWSIS (https://newsis.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Mobile